2024년 4월 18일 목요일

김동욱 0 154 04.18 09:31

이제 침대에 몸을 눕히는 것은 나 혼자 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여전히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는 것은 나 혼자의 힘으로 할 수 없다. 누군가가 일으켜 주어야만 한다.

 

복음뉴스가 뉴욕일보에 제공하는 기사들이 뉴욕일보의 편집 과정에서 복음뉴스의 의도와는 다르게 나타나는 경우들이 있다. 뉴욕일보의 편집 과정이나 작업에 복음뉴스가 관여할 수도 없고, 절대로 관여해서도 안되는 일이지만, 이런 일로 당사자들에게 많이 미안할 때가 있다. 오늘 자 뉴욕일보에 게재된 뉴저지은목회 관련 기사의 사진 설명 관련 글 중 상당 부분이 누락되어 뉴저지은목회 회장 하사무엘 목사님, 총무 조영길 목사님, 의료구제부장 정창수 목사님, 뉴저지목사회장 김종국 목사님께 죄송한 마음이 크다.

 

수술 부위에 통증이 유난히 심한 날이 있다. 오늘도 그런 날이다. 16일(화)에 Dr. Rhim을 만났을 대, 진통제를 더 처방해 주실 수 있느냐고 물었더니 "마약성분이 들어 있는 약이라 습관성이 될 수 있다며, 이미 처방해 드린 것만 드시라" 고 하셨었다. 아파도 참고 견뎌야 한다는 이야기다. 내가 밤이 두렵다고 하는 이유이다.

 

이종수 목사님께서 전화를 주셨다. 따뜻한 위로와 사랑의 배려에 늘 감사하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세요? 김동욱입니다. 댓글+2 김동욱 2016.08.24 7071
2784 2024년 5월 26일 주일 김동욱 19:55 4
2783 2024년 5월 25일 토요일 김동욱 05.25 29
2782 2024년 5월 24일 금요일 김동욱 05.24 51
2781 2024년 5월 23일 목요일 김동욱 05.23 42
2780 2024년 5월 22일 수요일 김동욱 05.22 52
2779 2024년 5월 21일 화요일 김동욱 05.21 57
2778 2024년 5월 20일 월요일 김동욱 05.21 37
2777 2024년 5월 19일 주일 김동욱 05.19 94
2776 2024년 5월 18일 토요일 김동욱 05.18 76
2775 2024년 5월 17일 금요일 김동욱 05.17 61
2774 2024년 5월 16일 목요일 김동욱 05.16 82
2773 2024년 5월 15일 수요일 김동욱 05.15 67
2772 2024년 5월 14일 화요일 김동욱 05.14 116
2771 2024년 5월 13일 월요일 김동욱 05.13 90
2770 2024년 5월 12일 주일 김동욱 05.12 70
2769 2024년 5월 11일 토요일 김동욱 05.11 74
2768 2024년 5월 10일 금요일 김동욱 05.10 87
2767 2024년 5월 9일 목요일 김동욱 05.09 83
2766 2024년 5월 8일 수요일 김동욱 05.08 84
2765 2024년 5월 7일 화요일 김동욱 05.07 95